애드센스 와이드 위젯


키네 씨의 에반게리온 감상 by 개발부장

이 사람입니다.
이어지는 내용

오시이 마모루, [좀비일기] by 개발부장

오래간만에 시간이 나서 살 책은 없이 서점에 들렀다가 우연히 발견한 문고본, 좀비일기.
손바닥보다 작은 판본에 깨알같이 새겨넣은 이 소설은, 기존 좀비물의 상식을 파괴하는 설정을 들이밀었다.

이 소설의 좀비들은 사람을 먹지 않는다. 쫓지 않는다. 그저 썩지 않고 배회할 뿐이다.
애초에 좀비라고 부르지도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죽은 지인들이 일어서서 돌아다닌다는 사실에 -배경 설명처럼 지나가지만- 살아있는 인간들에게 혼란, 파괴, 망각이 닥쳐들어 모럴 해저드가 발생, 문명이 멸망한다.

그리하여 문명이 멸망한 일본에서, 홀로 남은 주인공이 하루 30구씩 '죽은 자들'의 머리를 저격하여 제례하는 이야기.
그 과정에서 주인공은 자신의 행각이 단순한 파괴가 되지 않기 위해서 절제하고 수양한다. 그것이 PTSD에 가까워 보이긴 하지만서도.

어느덧 좀비라는 존재가 인간처럼 생겼지만 마구 부수고 죽여도 전혀 문제없는 일반 몬스터 취급받게 된 시대에, 사실 처음부터 그럴려고 등장했지만서도 죽은 자들 틈에서 산 자가 산 자이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하는 이야기.

[나는 전설이다]의 원작 소설판을 감명깊게 본 사람이라면 재미있을지도 모른다. 그 이야기보다도 더 깊게 삽질을 한다는 느낌이랄까...

여담1. 이 작품에는 좀비라는 표현이 나오지 않는다. 굳이 좀비라는 말을 피해 '죽은 자들'이라고 호칭된다.
그러나 책의 제목은 좀비일기.
과연 '좀비'는 누구일까?

여담2. 커다란 책들 사이에 끼여있는 조그만 판본을 무심결에 꺼내 무심결에 펴서 읽다가 다 읽고 역자의 말을 보니 저자가 오시이 마모루.(먼산)

포장에 당하다 by 개발부장

작년부터 전기장판에 조금, 하는 게 있어서 올해는 잘 때 기름손난로를 쓰고 있죠. 이불 안에 넣고 자면 아침엔 이불을 걷어차고 감기 걸리는 따뜻함.

외출시에는 양말용 핫팩을 애용하는데, 발이 많이 시려운 것도 있고 두 개다 보니 양쪽 주머니에 넣기도 좋고, 점퍼 안에서 가장 시려운 상박이나 어깨에 붙이는 것도 느낌이 좋단 말이죠. 웹쇼핑에서 몰아 사면 개당 130원 정도. 작년에 백 개를 한꺼번에 사서 슬슬 다 써가고 있는지라 추가 주문할 걸 찾... 찾...

...핫팩입니다.(먼산)

저는 지금까지 제가 포장에는 전혀 신경 안쓰고 내용물과 성능만 생각하는 인간인 줄 알았습니다. 무엇을 속이겠습니까? 저는 썩은 호박입니다.

어째서 부기보드는 텍스트뷰잉이 안되는 것인가...(적반하장) by 개발부장

전자노트나 메모패드라는 이름으로도 팔리고 있는 물건인데, 사실 한 페이지 그리고 지우는 기능밖에 없으니

텍스트를 기대하기는 좀^^

광고글 보면 '저장 불가능'을 '보안 유지'로 홍보하고 있더군요. 놀랍다, 인간!

...그래도... 그래도 말이지... 어떻게 안될까;;;

엄청나게 저렴해진 메모리들 by 개발부장

블투 이어셋을 새로 살까말까 하면서 G마켓을 보다보니 샌디스크 64기가 마이크로 SD가 만원(1만 9천 9백원 같은 거 말고 정말로 만원)에 풀렸다. 어디서 뭐가 샜나...?(자본주의의 하이에나뇌)

딱히 전반적으로 가격이 내려간 건 아니고 비싼 건 여전히 4~5만원선도 있는데 몇몇 판매자만 만원. 128기가짜리도 있네.

몇개 사둘까?

지난달에는 32기가짜리가 2개 만원이라 샀다가, 중간에 증발해서 찾아 오는데 이주일이나 걸렸었죠. 이 대한민국에서. 하지만 잃어버릴 만 했습니다. 상자가 아니라 편지봉투보다도 작은 손바닥 사이즈 비닐봉지에 벌크로 넣어서 보냈으니, 미끄러져서 상자 사이로 빠지거나 했으면 뭐--;; 이건 그냥 편지로 보내도 되지 않았으려나.

블루투스 이어셋 구입... 다이소에서.(추가) by 개발부장

으음 이 다이소 인생...(뭔가 좌절)

사용감부터 말씀드리면 한쪽 귀에만 꽂는 모노고, 음악감상 가능하고, 귀에 고정은 잘 되고, 음질은 그냥 다이소제 저가 이어폰 수준. 블루투스 연결한 직후에 음악을 안 틀면 뭔가 전자음같은 게 맴도는데, 몇 초 있으면 꺼집니다.
추가: 음악 들을 때 고음에서 약간 찢어지는 느낌이 있습니다. 클래식 들을 때는 문제없으니 오케이...?
추가2: 음량 조절, 음악 전환은 가능하지만 이어셋에서 음악을 켜고 끄는 건 안됩니다. 사소하지만 상당히 편의성을 높여주는 부분이었는지라 아쉽군요.


제가 블투 이어셋을 쓰게 된 건 직장에서 어디 공개회의 갔다가 기념품으로 받고서였습니다. 물방울 모양으로 생긴 녀석이었는데... 그때까지는 음악은 많이 듣지만 이어폰 쓰면 되지 하는 취향이었는데, 줄 없는게 그렇게 좋더군요.

근데 사흘만에 분실.(...)

출근길에 듣다가 점퍼 주머니에 넣었는데, 이게 각도가 좀 얕았는지라 흘렸더군요. 출근해서 보니 없어서, 떨어트렸을만한 곳은 주머니에서 손 뺐을 때다! 하고는 그 자리에 가보니 물건의 파편이 있었습니다.(...2)

그 며칠 사이에 홀딱 반했는지라 인터넷으로 그 제품을 찾아보니 3만원 언더인 제품이라 이 정도 낮은 가격이면 문제없겠네 하고 만원짜리 최저가 제품을 샀죠.(그 제품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8년 넘게 지난 지금도 멀쩡합니다) 음질이 좀 떨어지긴 하지만 막귀인 저에게는 별문제 아니었던지라 잘 썼는데 딱 한가지 문제.

충전단자가 마이크로 5핀이 아니라 이름도 모를 해괴하게 생긴 녀석이올시다--;; 예전에 모 마우스에서 3.5mm홀로 충전하던 것도 있지만 정말 난생 처음 보는 놈... 전용 케이블을 써야 해서 아주 귀찮았는데, 그래도 어찌어찌 쓰다가, 갑자기 현탐이 와서 좀 넣어놨다가 또 꺼냈습니다. 구입한 게 대충 8년 정도 전인 것 같지만 멀쩡하네요. 그놈의 케이블만 빼고. 게다가 요즘은 스마트폰 배터리 떄문에 카드형 배터리를 하나 늘 갖고 다니니, 5핀으로 충전이 안 된다는 단점이 더욱 부각됩니다.

망가진 다음 새걸 구입하려다보니 망가질 것 같지가 않아서(...3) 후보군을 뽑았습니다. 일단 에어팟은 지갑 사정상 불가능.

차이팟은... 원본 두배나 크잖아 이거! 하도 구매창을 들여다봤더니 지나가는 사람이 꽂고 있는 게 정품 에어팟인지 차이팟인지 신형 차이팟인지 구분이 갈 지경이야!

해서 일반 이어폰처럼 선으로 이어졌고 그 사이에 제어기가 달린 걸 고려했지만 부피가 크단 말이죠. 그래도 역시 스테레오가 낫지... 아님 충전 크래들 달린 직경 2cm짜리 귀에 딱 맞는 걸로 할까, 아님 한짝만 할까 하던 끝에-

다이소에서 사버렸어요--;;

5천원짜리지만 그럭저럭 괜찮네요. 음질은 다이소네 5천원 이어폰과 비슷한 수준이고, 뛰어도 안 빠질 것 같고. 주머니에 넣을 때 살짝 부피 큰 게 아쉽지만 아무튼 마이크로 5핀으로 충전할 수 있게 된 게 기쁩니다.

아울러 5핀 홀에는 마그네틱 케이블 팁을 꽂아놨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